[스포츠조선 엔터스타일팀 이새 기자] 당신의 심장을 저격할 스물 여덟 명의 소년들이 온다! 

각기 다른 매력으로 지루할 틈, 심심할 틈을 주지 않는 이 소년들, 바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소년 24'를 통해 선발된 스물 여덟 명의 소년들이다. 이 소년들이 프로그램이 끝난 뒤, 지난 달 22일부터 1년 간 전용 공연장에서 '소년 24 LIVE CONCERT'를 펼치고 있다.한 번 알고 나면 빠져들 수 밖에 없는 그들 '소년 24'. 소년 24 콘서트를 더욱 재미있게 즐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소년 24에 대해 알고 공연장에 가는 것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소년 24가 궁금한 이들을 위한 '특별 입덕 안내서' 그 두 번째 이야기를 지금부터 공개한다. 


▶'독보적인 음색으로 입덕을 부르는' 유닛 스카이


유닛 스카이의 최고 매력을 꼽자면, 매력이 넘치는 목소리를 가진 멤버들이 유독 많이 포함되어 있는 '음색 깡패' 유닛이라는 점이다. 마지막 미션인 파이널 유닛전에서 유닛 옐로우 다음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던 유닛 스카이는 독보적인 음색과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많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닛 스카이가 MVP를 결정하는 파이널 유닛전에서 보여줬던 무대 'Bop'은 당장 데뷔해도 될 법한 완성도 높은 무대로 극찬을 받았다. 유닛 스카이의 'Bop'은 글로벌 대세돌 엑소를 정상에 올려준 노래 '으르렁'과 샤이니의 '드림걸' 등을 만든 작곡가 신혁의 곡으로 전체적인 곡 구성과 분위기가 매우 뛰어났다. 여기에 유닛 스카이만의 음색과 소년 용현을 필두로 멤버들이 직접 만든 안무가 잘 어우러져 엄청난 시너지를 뿜어냈다. 


(중략)




우진 또한 유닛 스카이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매 번 안정적인 보컬과 노래 스타일을 보여준 멤버다. 특히 우진은 유닛 스카이의 노래 'Bop'의 도입부를 매력적으로 이끌어 팀이 높은 점수를 얻는 데에 크게 기여했다. 부드러운 음색과는 달리 비하인드 영상을 통해 보이는 우진의 상남자 기질 또한 우진의 매력 포인트다.



▶유닛 스카이의 'Bop' 무대 




기사 출처 :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610100100067330004794&servicedate=20161009

신고
name
password
secret

티스토리 툴바